전체메뉴

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컬렉션

당쟁의 광풍에 스러진 성군의 불씨, 광해군
선조 , 대동법 , 인목대비 , 후금 , 신증동국여지승람 , 연려실기술
광해군(光海君, 1575 ∼ 1641)은 조선 제15대 왕으로서 1608년부터 1623년까지 재위하였다. 선조의 둘째 아들로, 이름은 혼(琿)이며, 어머니는 공빈 김씨(恭嬪金氏)이다. 비(妃)는 판윤 유자신(柳自新)의 딸이다. 선조와 의인왕후 박씨(懿仁王后朴氏) 사이에 소생이 없자, 공빈 김씨 소생의 제1왕자 임해군 진의 세자 책봉 논의가 있었지만 책봉이 보류되었다가 1592년 임진왜란때 임해군을 대신해 세자로 책봉되었다.

본관ㅣ전주,   생몰년도ㅣ1575~1641,   시대구분ㅣ조선

 

1) 광해군의 세자 책봉과 즉위

 

광해군(光海君, 1575 ~ 1641)은 조선 제15대 왕으로서 1608년부터 1623년까지 재위하였다. 선조의 둘째 아들로, 이름은 혼(琿)이며, 어머니는 공빈 김씨(恭嬪金氏)이다. 비(妃)는 판윤 유자신(柳自新)의 딸이다. 
선조와 의인왕후 박씨(懿仁王后朴氏) 사이에 소생이 없자, 공빈 김씨 소생의 제1 왕자 임해군 진(臨海君珒)의 세자 책봉 논의가 있었다. 그러나 그의 사람됨이 인륜을 저버리고 난폭하다고 하여 책봉이 보류되었다가 1592년(선조25)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임해군을 대신한 광해군이 피난지 평양에서 세자로 책봉되었다. 
선조와 함께 의주로 피난하는 길에 광해군은 국사권섭(國事權攝)의 권한을 위임받아 분조(分朝)의 책임을 맡게 되었으며, 이후 7개월 동안 평안도, 강원도 등지를 돌면서 의병을 모집하고 민심을 수습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벌였다. 
서울이 수복된 후에는 명의 요청에 따라 군무사(軍務司)가 설치되자 이에 관한 업무를 주관하였으며, 1597년 정유재란이 발발하자 전라도로 내려가 군사를 모집하고 군량을 조달하기 위해 노력하는 등 전쟁 기간 내내 국가 안위를 위해 헌신하였다.

 

2) 선정과 실정의 쌍곡선

 

이처럼 전시 국정 운영에 큰 공을 세우며 나라의 보전에 힘쓴 광해군이었지만, 1606년 선조의 계비 인목왕후 김씨(仁穆王后金氏)에게서 영창대군(永昌大君)이 탄생하자 광해군의 지위는 위태로워졌다. 광해군이 서자이며 둘째아들이라는 이유로 영창대군을 후사(後嗣)로 삼을 것을 주장하는 소북파(小北派) 인사들과 광해군을 지지하는 대북파(大北派) 사이에 당쟁이 확대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1608년 선조가 붕어(崩御)하자 광해군은 대북파의 지지를 받아 왕위에 올랐으며, 이후 당파를 초월한 정국의 운영을 통해 당쟁의 폐해를 제거하려 노력하였다. 아울러 1608년 선혜청(宣惠廳)을 설치하여 경기도에 대동법(大同法)을 실시하고, 전쟁으로 폐허가 된 도성 복구에 힘썼으며,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등 각종 서적을 재간행하고, 전쟁 중에 불에 탄 실록과 사고(史庫)를 재건하는 등 활발한 전후 복구 사업을 시행하였다. 
특히 명나라와 후금이 대립하여 동아시아의 정세가 급변하는 속에서 국방 경비를 강화하고, 능란한 외교술을 발휘하는 등 국가의 안위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광해군은 대북파의 당론에 의한 책동에 따라 소북파를 탄압하고, 인목왕후의 아버지 김제남을 사사하였으며, 1613년 영창대군을 서인(庶人)으로 삼아 강화에 위리안치 했다가 이듬해 살해하였다. 1615년에는 대북파의 무고로 능창군 전(綾昌君佺)의 추대 사건에 연루된 신경희(申景禧) 등 반대 세력을 제거하고, 1618년 이이첨(李爾瞻) 등의 폐모론에 따라 인목대비(仁穆大妃)를 서궁에 유폐시킴으로써 ‘폐모살제(廢母殺第)’의 실정을 자행하고 말았다. 
특히 명과 후금의 사이에서 펼친 중립외교는 조선과 명 사이의 전통적 외교 명분을 깨버리는 것으로서 당시의 사인들이 광해군에게 등을 돌리는 결정적인 계기로 작용하였다. 결국 그의 재위 기간 내내 대북파가 정권을 독점하였던 데 불만을 품은 서인 김류(金瑬)·이귀(李貴)·김자점(金自點) 등이 반정을 일으킴에 따라 광해군은 왕위를 잃고 강화도를 거쳐 제주도에 유배되어 여생을 보내다 1641년 사망하였다. 아래에 인용한 시는 제주도로 가는 배 위에서 광해군이 지은 시로서 행간에 담긴 그의 쓸쓸한 감정을 읽을 수 있다.


『청장관전서(靑莊館全書)』 32권 청비록(淸脾錄)

국사편찬위원회_한국사데이터베이스 


한더위에 소나기 성 위로 지나가니 / 炎風吹雨過城頭 
후덥지근한 장기가 백척이나 높구나 / 瘴氣薰蒸百尺樓 
푸른 바다 성난 파도에 어둠이 깃드는데 / 滄海怒濤來薄暮 
푸른 산 근심어린 모습으로 가을을 전송하네 / 碧山愁色送淸秋 
돌아가고픈 마음 늘 왕손초에 맺혀 있고 / 歸心每結王孫草 
나그네 꿈 자주 제자주에 놀라네 / 客夢頻驚帝子洲 
고국의 흥망에 대한 소식 끊겼는데 / 故國興亡消息斷 
연기 낀 파도 위 외로운 배에 누웠구나 / 煙波江上臥孤舟 

「청장관전서(靑莊館全書)」 32권 청비록(淸脾錄)

 

3) 당쟁의 광풍에 휩쓸린 폐주(廢主)의 비애

 

광해군은 세자로 있을 무렵부터 폐위될 때까지 성실하고 과단성 있게 정사를 처리했지만, 주위를 에워싸고 있던 대북파의 장막에 의해 판단이 흐려졌다. 또한 인재 기용에도 파당성이 두드러져 반대파의 질시와 보복심을 자극하게 되었다. 뒷날 인조반정을 정당화하기 위한 책략과 명분에 의해 패륜적인 혼군(昏君)으로 규정되었지만, 실은 당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희생되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때문에 같은 반정에 의해 희생된 연산군과는 성격을 달리해야 한다. 묘호는 광해지군묘(光海之君墓)로 경기도 남양주시 진건면 송릉리에 있다. 아래에 인용한 기사는 광해군과 그의 가족들이 맞이한 비참한 말년을 기록한 기록으로서 권력의 무상함을 느끼게 한다.


『연려실기술(練藜室記述)』 19권 폐주광해군고사본말(廢主光海君故事本末)

국사편찬위원회_한국사데이터베이스

 


광해군의 휘는 혼(琿)이며, 선조의 둘째 아들이요, 공빈(恭嬪) 김씨가 낳았다. 을해년에 나서 처음에 광해군으로 책봉되었다가 만력(萬曆) 기유년에 왕위에 올랐고 천계(天啓) 계해년에 폐위되니 왕위에 있은 지 15년이었다. 강화에 방치되었다가 갑자년에 이괄의 난리로 인하여 태안(泰安)으로 옮겼고 반적(叛賊)이 평정된 다음 강화에 돌아왔다. 병자년(1636) 겨울에 교동도(喬桐島)에 옮겼다가 정축년 2월에 제주(濟州)로 옮겼다. 신사년에 죽었는데 인조 19년 67세였다. 양주(楊州) 적성동(赤城洞) 해좌(亥坐) 언덕에 장사 지냈는데 공빈의 무덤과는 소 울음 소리가 서로 들릴 만한 거리였다. 신해년에 존호(尊號)를 체천희운준덕홍공(體天熙運峻德弘功)이라고 올렸고 병진년에 존호를 서이입기명성광렬(敍彛立紀明誠光烈)이라고 올렸다. 폐비(廢妃) 문성군 부인(文城郡夫人) 유씨(柳氏)는, 판윤(判尹) 자신(自新)의 딸로 병자년에 나서 계해년 10월에 죽었는데, 향년 48세이며 적성동에 장사 지냈다. 광해의 무덤과 같은 언덕이면서 무덤은 다르다. 폐세자(廢世子) 지(祬)는 무술년에 나서 경술년에 관례(冠禮)를 거행하고 세자로 책봉되었다가 계해년에 폐위되었다. 뒤에 강화에 보냈더니 7월에 땅굴을 파고 몰래 빠져나왔으므로 사헌부에서 논계(論啓)하여 사사하였는데 나이는 26세였다. 양주 수락산(水落山) 옥류동(玉流洞)에 장사 지냈다. 폐세자 빈(嬪) 박씨는 무술년에 났고 계해년 5월에 스스로 목매어 죽었다. 

「연려실기술(練藜室記述)」 19권 폐주광해군고사본말(廢主光海君故事本末)

 

 

참고문헌

「광해군일기」 
「인조실록」 
「청장관전서」 
「연려실기술」

 

 

관련콘텐츠

 

燃藜室記述

光海君日記. 卷93-95, 96-98

大東野乘 1-13

광해군 : 탁월한 외교정책을 펼친 군주

光海君時代の滿鮮關係

상세검색

자료유형
KDC 분류
발행년도 ~

다국어입력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