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컬렉션

마지막까지 고려를 지킨 장군, 신념이 한(恨)이 된 장군 최영
고려 , 장군 , 최영 , 위화도회군
고려 후기의 명장. 1316년(충숙왕 3)에 태어나 1388년(우왕 14)에 타계하였다. 본관은 창원(昌原)이고 아버지는 사헌규정(司憲糾正) 원직(元直)이다. 왕건의 고려 개창을 도운 철원 최씨 가문으로 평장사(平章事) 최유청(崔惟淸)의 5세손(世孫)이다. 최영은 어렸을 때부터 기골이 장대하고 풍채가 괴걸하여 문신 가문에서 태어났으면서도 병서를 읽고 무술을 익혀 무장의 길을 걸었다.

시대구분ㅣ고려

 

 

1) 고려를 지킨 명장 최영

 

고려 후기의 명장. 1316년(충숙왕 3)에 태어나 1388년(우왕 14)에 타계하였다. 본관은 창원(昌原)이고 아버지는 사헌규정(司憲糾正) 원직(元直)이다. 왕건의 고려 개창을 도운 철원 최씨 가문으로 평장사(平章事) 최유청(崔惟淸)의 5세손(世孫)이다. 최영은 어렸을 때부터 기골이 장대하고 풍채가 괴걸하여 문신 가문에서 태어났으면서도 병서를 읽고 무술을 익혀 무장의 길을 걸었다. 양광도도순문사(楊廣道都巡問使) 휘하에서 수차 왜구를 토벌하면서 정치적으로 유명해지기 시작하였고, 이후 서북면병마부사(西北面兵馬副使)가 되어 원나라 소속인 압록강 서쪽을 수복하였다. 또한 홍건적을 격퇴하는 등 많은 무공을 쌓았다. 그러나 원명 교체기의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전통있는 무장이자 세족출신인 그는 신흥무장 출신인 이성계와의 대결에서 위화도회군으로 패배하여 결국 고려 왕실과 함께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야만 했다.

 

2) 최영의 빛나는 무공(武功)

 

최영은 처음에 왜구를 토벌하는 데 많은 공을 세워 우달치[于達赤]가 되었고, 1352년에 안우(安祐)·최원(崔源) 등과 함께 조일신의 난을 평정하였다. 이후 원나라에서 고려에 원병을 청하자 유탁(柳濯)·염제신(廉悌臣) 등 40여 명의 장수와 함께 원나라의 승상(丞相) 톡토(脫脫) 등을 따라 중국 가오유(高郵) 등지에서 전투를 하였고, 1355년(공민왕 4)에는 회안로(淮安路)에서 적을 방어하면서 팔리장(八里莊)에서 여러 차례 전투를 벌였다. 1358년(공민왕 7) 왜적의 병선 4백여 척이 오차포(吾叉浦)를 침구하자, 그는 군사를 매복시켜 두었다가 전투를 벌여 승리하였고, 1359년(공민왕 8) 평양윤 겸 서북면순문사가 되었는데 당시 전쟁의 여파로 굶어 죽는 사람이 속출하자 진제장(賑濟場)을 여러 곳에 설치하여 양식과 종자를 지급해 농사를 장려하고 전사자의 유골을 매장해 주었다 
1361년(공민왕 10)에 홍건적 10만 명이 다시 침입해 개성을 함락시키자, 이듬해 안우·이방실(李芳實) 등과 함께 이를 격퇴하여 개성을 수복하였다. 1364년(공민왕 13) 원나라에 있던 최유(崔濡)가 덕흥군(德興君)을 왕으로 받들고 군사 1만 명으로 압록강을 건너 오자 이성계(李成桂) 등과 함께 수주(隨州)의 달천(獺川)에서 싸워 물리쳤다. 1365년(공민왕 14) 교동(喬桐)·강화(江華)에 왜구가 출몰하자 동서강도지휘사(東西江都指揮使)가 되어 동강(東江)에 나가 지켰다. 
이때 신돈(辛旽)의 참소로 계림윤(鷄林尹)으로 좌천되어 귀양길에 올랐다가 1371년(공민왕 20) 신돈이 처형되자 6년 만에 풀려나 다시 찬성사가 되었다. 그해 중앙 정부의 명령을 거역한 제주도를 염흥방(廉興邦)과 함께 전함 314척과 군사 2만여 명을 지휘하여 평정하였다.

 

3) 위화도회군과 최영의 한(恨)

 

1375년(우왕 1)에는 판삼사사(判三司事)에 올랐다. 1376년 연산(連山) 개태사(開泰寺)에 침입한 왜구에게 박인계(朴仁桂)가 패배하자, 그는 노구를 이끌고 출정하기를 자원하여 홍산(鴻山)에서 왜구를 크게 무찔렀으며, 그 공으로 철원부원군(鐵原府院君)에 봉해졌다. 
1380년(우왕 6)에는 해도도통사(海道都統使)가 되어 동서강(東西江)에서 주둔하여 왜구를 막다가 병에 걸렸다. 이때 왕은 공을 기록한 철권(鐵券)과 공을 치하하는 교서를 내렸다. 1388년(우왕 14) 다시 문하시중이 되어 왕의 밀령(密令)으로 부패와 횡포가 심하던 염흥방·임견미(林堅味)와 그 일당을 숙청하였다. 그해 그의 딸이 우왕의 부인 영비(寧妃)가 되었다. 이때 명나라가 철령위(鐵嶺衛)의 설치를 통고하고 철령 이북과 이서·이동을 요동(遼東)에 예속시켰다. 이에 그는 요동정벌을 결심하고 팔도도통사(八道都統使)가 되어 왕과 함께 평양에 가서 군사를 독려하였다. 
한편, 좌군도통사 조민수(曺敏修)와 우군도통사 이성계로 하여금 군사 3만 8800여 명으로 요동을 정벌하게 하였으나, 이성계가 조민수를 설득하여 위화도에서 회군함으로써 요동정벌은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이는 고려 말기의 군벌(軍閥) 대립에서 고려왕조를 수호하려는 구파 군벌이 고려왕조를 부정하려는 신진 군벌에게 패배했음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강직용맹하고 청렴했던 그는 이성계에게 잡혀 고향인 고봉현(高峯縣)으로 유배되었고 다시 합포(合浦)와 충주로 옮겨졌다가, 그해 12월에 참수(斬首)되었다. 이 소식을 들은 개성 사람들은 모두 슬퍼하였으며, 온 백성이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최영에 관한 기록은 문집에 없기 때문에 『고려사』와 『고려사절요』에서만 찾을 수 있다. 세가, 지, 표, 열전으로 구성된 기전체 사서인 『고려사』에는 공민왕의 세가와, 우왕의 열전에서는 최영의 활동이, 그리고 최영의 열전에는 그의 생애가 기록되어 있다. 편년체 사서인 『고려사절요』에는 고려사와 거의 같은 내용이 연대순으로 기록되어 있다. 

『고려사』 최영 전에서는 죄를 지은 조카사위 안덕린에 대한 처리 과정을 통해 그의 공평무사(公平無私)한 자세를 엿볼 수 있다. 또한 그가 평생을 청렴하게 살아왔다는 점도 『고려사』 편찬자의 논평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려사

국사편찬위원회_한국사데이터베이스 


瑩姪女壻判事安德麟擅殺人, 楊廣道按廉楊以時械送憲司. 時瑩判巡衛府事, 都堂以瑩故, 欲輕德麟罪, 移繫巡衛府, 瑩怒曰, “德麟殺無罪人, 憲司可斷決. 况我在巡衛, 豈宜推鞫?” 遂還憲司. 

최영의 조카사위인 판사 안덕린이 사사로이 살인을 저지르자 양광도 안렴사 양이시가 형틀을 채워서 헌사로 이송하였다. 당시 최영이 순위부판사로 있었는데, 도당에서는 최영과의 연고 때문에 안덕린의 죄를 경감시키려 순위부로 이감하였다. 그러나 최영이 노하여, “안덕린은 죄 없는 사람을 죽였으니 당연히 헌사에서 재판을 받아야 한다. 하물며 내가 순위부에 있는 터에 어찌 신문할 수 있겠는가?” 라고 말하니, 결국 헌사로 돌려보냈다 

『고려사』 권113 「열전」 권26 최영


고려사

국사편찬위원회_한국사데이터베이스 


初瑩年十六, 父臨終戒之曰, 汝當見金如石. 瑩佩服, 不事産業, 居第甚隘陋, 處之怡然. 服食儉素, 屢至空匱, 見乘肥衣輕者, 不啻如犬豕. 雖身都將相, 久典兵權, 關節不到, 世服其淸. 務持大體, 不究細理, 終身將兵, 麾下士卒, 所識面者, 不過數十. 

최영의 나이 열여섯 때 부친이 죽었는데 임종 때에, 너는 황금 보기를 돌과 같이해야 한다라고 훈계했다. 최영이 그 유훈을 마음속 깊이 새겨 재산을 늘리려 하지 않았고 거처하는 집이 아무리 누추해도 편안한 마음으로 살았다. 의복과 음식이 검소했으며 쌀궤가 늘 비었지만 살진 말을 타고 화려한 옷을 입는 자들을 보면 개나 돼지만도 여기지 않았다. 비록 장군과 재상을 겸직하고 오래 동안 병권을 장악했으나 뇌물과 청탁을 받지 않으니, 세상 사람들이 그의 청렴함에 탄복하였다. 항상 큰일에만 신경을 써 사소한 일에 구애받지 않았으며, 종신토록 군사들을 지휘했으나 휘하의 사졸 가운데 그의 얼굴을 아는 사람은 수십 명에 지나지 않았다. 

『고려사』 권113 「열전」 권26 최영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태조실록(太祖實錄)』 
유창규(1994). 고려말 최영세력의 형성과 요동공략. 『역사학보』, 143, 27-65. 
이형우(2002). 고려 우왕의 외척과 측근.『민족문화연구』, 37, 373-401. 
김당택(2011). 고려말 이성계의 정적. 『한국중세사연구』, 31, 407-445. 
최영. 한국문화민족대백과사전. 2015년 10월 25일.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529219&cid=46621&categoryId=46621

 

관련콘텐츠

 

高麗史

高麗史

朝鮮巫俗の硏究(조선무속 연구)

朝鮮巫俗の硏究(조선무속 연구)

慵齋叢話

慵齋叢話

芝峰集: 附錄

芝峰集: 附錄

擇里誌

擇里誌

擇里誌

擇里誌

상세검색

자료유형
KDC 분류
발행년도 ~

다국어입력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