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컬렉션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신숙주, 정척 | 刊寫年未詳, 1474년(성종 5)
국조오례의 , 세조 , 세종 , 예절 , 경국대전
「국조오례의」는 국가의 의례(儀禮)를 길례(吉禮)·가례(嘉禮)·빈례(賓禮)·군례(軍禮)·흉례(凶禮) 등의 다섯 가지로 나누고 이들에 속하는 구체적인 행사의 예절 대해 규정한 책이다. 길례는 사직과 종묘, 산천 등에 국가 차원에서 올리는 제사 의식과 또 선농제(先農祭), 기우제(祈雨祭) 등 국가 중심의 제사에 대해 절차를 규정했다. 가례는 중국에 대한 외교의례인 사대례(事大禮), 명절 등에 행하는 조회 의식, 그리고 왕과 세자 등의 혼례절차와 의식 등을 규정했다. 빈례는 외국의 사신을 접대하는 예식을 규정해 놓았다. 중국사신을 접대하는 부분이 가장 많으며 일본·유구 등 기타 외국 사신을 접대하는 의식이 기재되어 있다. 군례는 군사의식 절차에 대한 부분을 규정해 놓았다. 흉례는 국장의식의 절차를 기재했다.

* 소장처 :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

 

「국조오례의」는 국가의 의례(儀禮)를 길례(吉禮)·가례(嘉禮)·빈례(賓禮)·군례(軍禮)·흉례(凶禮) 등의 다섯 가지로 나누고 이들에 속하는 구체적인 행사의 예절 대해 규정한 책이다. 길례는 사직과 종묘, 산천 등에 국가 차원에서 올리는 제사 의식과 또 선농제(先農祭), 기우제(祈雨祭) 등 국가 중심의 제사에 대해 절차를 규정했다. 가례는 중국에 대한 외교의례인 사대례(事大禮), 명절 등에 행하는 조회 의식, 그리고 왕과 세자 등의 혼례절차와 의식 등을 규정했다. 빈례는 외국의 사신을 접대하는 예식을 규정해 놓았다. 중국사신을 접대하는 부분이 가장 많으며 일본·유구 등 기타 외국 사신을 접대하는 의식이 기재되어 있다. 군례는 군사의식 절차에 대한 부분을 규정해 놓았다. 흉례는 국장의식의 절차를 기재했다.

이전까지의 국가 의례에는 일정한 준칙이 없이 우리 고유의 것과 불교·유교적인 것이 혼합되어 있었다. 「국조오례의」가 정착된 후에야 유교를 바탕으로 한 의식이 완전히 뿌리내렸다고 할 수 있다. 예와 그에 따른 절차가 사회생활의 기본질서로 인식되었던 조선사회에서 「국조오례의」는 일종의 기본법과 같은 성격을 가지고 있었다. 이런 점에서 「국조오례의」는 왕실을 중심으로 한 관료주도의 예식 방법이다. 일반 백성의 시행의식은 부수적이었다. 지금은 산천·기우 등 제의식(祭儀式)은 민간의식으로 변했으나,

조선조의 통치이념은 유교로서 ≪경국대전≫ 등의 법전과 ≪국조오례의≫ 등의 예전이 그 시행의 근간이 되었다.

 

 

관련콘텐츠

표제 저자 발행자 발행년도 자료이용

國朝續五禮儀

李宗城 
이종성
刊寫者未詳 [刊寫年未詳] 원문보기

國譯洪武禮制

이현구 李賢求 1986 원문보기

經國大典 

崔恒
최항
刊寫者未詳 [刊寫年未詳] 원문보기

三綱行實圖

偰循 
설순
刊寫者未詳 [刊寫年未詳] 원문보기

新增東國輿地勝覽.卷53

李荇(朝鮮)
노사신
刊寫者未詳 [中宗 25(1530)] 원문보기

 

상세검색

자료유형
KDC 분류
발행년도 ~

다국어입력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