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컬렉션

고려시대 사학의 창시자 최충
고려시대 , 사학 , 최충 , 구재학당
최충은 고려전기인 984년(성종 3)에 출생하여 1068년(문종 22)에 타계한 고려전기의 문신이다. 본관은 해주(海州)이고, 아버지는 최온(崔溫)이다. 자 호연(浩然), 호 성재(惺齋), 월포(月圃), 방회재(放晦齋)이며, 시호는 문헌(文憲)이다.

이칭ㅣ성재·월포·방회재,   본관ㅣ해주,,   생몰년도ㅣ984~1068,   시대구분ㅣ고려

 

 

1) 고려 전기 문신이자 교육자였던 최충

 

최충은 고려전기인 984년(성종 3)에 출생하여 1068년(문종 22)에 타계한 고려전기의 문신이다. 본관은 해주(海州)이고, 아버지는 최온(崔溫)이다. 자 호연(浩然), 호 성재(惺齋), 월포(月圃), 방회재(放晦齋)이며, 시호는 문헌(文憲)이다. 
1005년(목종 8)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해 우습유(右拾遺)에 올랐고, 1013년(현종 4) 거란의 침입으로 소실된 역대의 서적을 다시 만드는 국사수찬관(國史修撰官)을 겸해 태조에서 목종에 이르는『칠대실록(七代實錄)』 편찬에 참여하였다. 
1033년(덕종 2) 우산기상시(右散騎常侍)에 이어 동지중추원사(同知中樞院事)가 되어 『설원(說苑)』 육정(六正)·육사(六邪)의 글과 한(漢)나라에서 자사(刺史)에게 준 6조(六條)의 글을 각 관청에 붙이게 하여 좋은 정치를 하는 데 힘을 기울였다. 1037년(정종 3) 『현종실록』의 편찬에 참여했으며, 영원(寧遠)·평로(平虜) 등에 진(鎭)을 설치하였다. 1053년(문종 7년) 은퇴한 최충은 사학인 구재학당을 만들어 유학교육 통한 후진양성에 매진하였다.

 

2) 최충의 구재학당

 

최충의 활동은 1053년 관직 은퇴를 기점으로 나뉘어진다. 즉 1005년에 과거에 합격하여 1053년 은퇴할 때까지 그는 현종·덕종·정종(靖宗)·문종을 섬겼으며 『칠대실록』과『현종실록』등의 편찬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 이것은 그의 문학적 학자적 자질을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된다. 
하지만 그의 활동은 관직을 은퇴하고 타계할 때까지의 10여 년간의 활동에 주목된다. 당시 문종 초는 거란과의 전쟁이 끝난 지 얼마되지 않아 국학(國學)이 제기능을 하지 못하였고, 향학(鄕學)도 갖추어지지 못한 때였다. 특히 문반(文班) 현직자를 우대하면서 그들 중심의 국가질서가 정착되고 있었으며, 또 왕실과 외척이 정치세력으로 부상하게 되는 상황에서 이들과 대결하려면 과거에 급제해야만 하였다. 
그는 이러한 상황을 타계하기 위해 사숙을 열었고 그의 사숙은 곧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그리하여 송악산 아래 전문 강좌에 따라 낙성재(樂聖齋)·대중재(大中齋)·성명재(誠明齋)·경업재(敬業齋)·조도재(造道齋)·솔성재(率性齋)·진덕재(進德齋)·대화재(大和齋)·대빙재(待聘齋)라고 이름을 지어 구재학당을 마련하였다.그는 질서와 법도를 갖춘 교육사업을 전개하여 당시 이곳의 학생은 시중(侍中) 최공도(崔公徒) 또는 최충도(崔冲徒), 뒤에는 시호를 따서 문헌공도라 불렸다. 
구재(九齋)에서는 구경(九經)과 삼사(三史)를 중심으로 하여 시부(詩賦)와 사장(詞章), 즉 문학이나 유교 교육의 일방적인 요청에 따라 문장공부도 많이 시켰다. 또한 과거시험을 위한 교육에 그치지 않고, 조직적이며 함축성 있는 인격을 닦는 일에도 힘썼다. 이 때문에 최충의 교육사업은 큰 반향을 일으켜 과거를 볼 사람은 그의 도중(徒中)에 속하기를 원하였다. 또 이것을 모방해 개경에 11개소, 합하여 12도의 사학이 다투어 세워지게 되었다. 
이들 도의 설립자는 모두가 학식과 명망이 있고 벼슬과 지체가 높았으며, 대체로 과거시험관을 지내고 유학에 힘쓴 선비들이었다. 따라서 사학은 관학을 압도해 널리 오래도록 번창해나갔다. 그중에서도 그의 도가 제일 먼저 이루어지고 가장 권위가 있었으며 성황을 이루어, 그는 한국 사립학교의 원조가 되었으며, 해동공자로 칭송되었던 것이다.

 

3) 구재학당의 기억들

 

그의 교육방침은 하과(夏課)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즉, 여름에는 피서를 겸해 개경 탄현(炭峴) 밖에 있는 귀법사(歸法寺) 등의 승방을 빌려 공부하였는데 특히 과거에 합격한 제자 중 아직 관리가 되지 못한 자를 선정해 함께 생도들을 가르쳤다. 또한 유명한 학자나 대관들이 방문하면 생도들과 함께 초에 금을 긋고 시간 내에 시를 지어 읊는 각촉부시회(刻燭賦詩會)를 개최하였다. 
그러나 관학이 위축되는 대신 최충의 구재학당을 포함한 사학 12도가 번영을 누리던 현상은 예종과 인종의 관학진흥책, 그리고 무신정권 수립과 몽고의 침입으로 관학과 사학을 막론하고 침체를 겪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기간에도 사학12도는 고등교육기관으로서 그 기능을 수행하고 있었다. 이것은 고려후기 대문장가인 이규보와 유학의 거두인 이색의 글에서 나타난다.
이규보는 14세 되던 1181년(명종 11) 문헌공도의 성명재(誠明齋)에 입학하여 공부하면서 하과 때마다 우수한 성적을 내었다. 또한 그의 문집인 『동국이상국집』에서는 귀법사에서 하과 공부를 하던 추억을 노래하고 있다.


동국이상국전집

한국고전번역원_한국고전종합DB 원문 바로가기


歸法寺川上有感。冠童趁歲夏課處也。予少年時。亦慣遊 
少小翩翩此慣遊 算來三十七年周 莫言川是人非舊 逝水無停豈昔流 白葛婆娑散髮遊 茂林深樾繞川周 少年蘸足浮杯處 病脚難堪暫下流 

여기는 내 젊었을 때 자주 와 공부하던 곳 / 헤어보니 벌써 삼십칠 년이 되었네 / 물은 옛물이나 사람은 옛사람 아니라 마소 / 지금 흐르는 물이 어찌 옛 물이겠는가 / 모시옷 가볍고 머리털 휘날리니 / 여기는 바로 깊은 숲이 둘려진 물가이다 / 어릴 때 발 씻고 잔 띄우던 그곳이언만 / 병든 다리 잠시도 못 담글세라/ 

『동국이상국전집』 제14권

 

또한 이색의 경우도 하과의 일을 추억하고 있다.


牧隱詩藁 有懷九齋

한국고전번역원_한국고전종합DB 원문 바로가기


苦熱無從得一涼。瀋流膚汗鐵融腸。紫霞洞裏靑松下。石隙淸泉冷雪霜。 
夏課堂中風露涼。苦吟強韻炭堆腸。先生唱榜諸生應。寂寂空庭月似霜。 
蟬聲又欲報新涼。坐念浮生足斷腸。當日舊游皆不見。鏡中堪嘆鬢如霜。 

구재에서의 옛일을 추억하다 

모진 더위에 조금의 서늘함도 얻을 길 없어 / 찐득찐득한 땀 흘러 무쇠 창자 녹아내릴 제 / 자하동 깊은 골짜기의 푸른 소나무 아래 /돌 틈의 맑은 샘물은 눈서리처럼 차가웠지 / 
하과 베푼 당중에는 바람 이슬 서늘할 제 /강운을 애써 읊느라 창자를 검게 태웠네 /선생이 방명 부르고 제생이 응답할 적엔 /적적한 빈 뜰에 달빛이 서리 빛처럼 밝았지 
매미 소리가 또 초가을을 알리려 하여라 / 덧없는 인생 회고하니 애가 끊일 지경일세 /그 당시의 친구들은 하나도 만날 수 없고 / 거울 속의 흰 머리털만 한탄스러울 뿐이네. 

『牧隱詩藁』 권18 有懷九齋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권오영(1998). 최충의 구재(九齋)와 유학사상. 『사학지』, 31, 135-165. 
이성호(2013). 최충의 정치․교육활동과 유학사상. 부산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 논문. 
최충.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2015년 10월 25일.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529442&cid=46621&categoryId=46621>

 

관련콘텐츠

 

海州崔氏家藏(해주최씨가장)

海州崔氏家藏(해주최씨가장)

高麗史 : 幷列傳. 卷7

高麗史 : 幷列傳. 卷7

海東孔子崔沖小考: 高麗時代儒學史의 一面해동공자최충소고: 고려시대유학사의 일면

海東孔子崔沖小考:
高麗時代儒學史의 一面

高麗七代實錄編纂과 史官

高麗七代實錄編纂과 史官

현종실록(玄宗實錄) 해제(解題)

현종실록(玄宗實錄) 해제(解題)

海東歌謠 海東歌謠

海東歌謠

海東歌謠

사학의 명문 문헌공도: 『명가필보』에 들어 있는 최충의 글씨

사학의 명문 문헌공도:
『명가필보』에 들어 있는
최충의 글씨

 

상세검색

자료유형
KDC 분류
발행년도 ~

다국어입력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