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컬렉션

훈민정음(訓民正音)
世宗(朝鮮) | 刊寫者未詳, 世宗28(1446年)
훈민정음 , 세종 , 조선 , 집현전
조선 사회가 나랏말로 사용하던 한자는, 하루하루 생업에만 몰두하는 백성들에겐 너무도 어려운 글자였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세종은 누구나 쉽게 배우고 쓸 수 있는 언문을 만들기로 결심하고, 눈이 짓물러 한쪽 눈을 뜰 수 없을 때까지 연구하였다. 그리고 1443년(세종 25)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라는 뜻의 훈민정음 28자를 창제하고, 1446년(세종 28년)에 목판으로 간행․반포하였다.

* 소장처 : 간송미술관

 

 

1443(세종 25)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라는 뜻의 훈민정음 28자를 창제하고, 1446(세종 28)에 목판으로 간행․반포하였다.

한글이 세종과 집현전 학자들의 각고의 노력 끝에 탄생했다고 해서, 곧바로 널리 사용된 것은 아니다. 특히 조선 왕실에서 한글 사용에 제동을 건 사건이 있다. 1504(연산군 10)에 한글로 쓴 연산군 규탄 글이 발견되자, 연산군은 급기야 한글 사용을 금지해버린다. 말하고 싶은 것이 있어도 제 뜻을 표현하지 못하는 우매한 백성들을 위해 한글을 만든 세종의 의중을 무색케 한 사건이다. 그럼에도 한글은 궁궐과 양반집 여자들을 중심으로 조금씩 사용되다가 상민층으로 퍼져나가면서, 나랏말이 되었다.

훈민정음 판본에는 훈민정음 예의본(이하 예의본)훈민정음 해례본(이하 해례본)등이 있다. 예의본의 경우 「세종실록」과 「월인석보」를 통해 일찍부터 알려졌으나 해례본은 그렇지 않다.

현재 유일본으로 전하는 해례본에는 세종이 한글을 창제한 취지를 직접 밝힌 어제서문, 음가와 용법을 설명한 예의, 집현전 학사들이 제자원리와 자모체계를 해설한 해례, 정인지의 서문이 담겨 있다. 이 해례본은 1940년까지 경북 안동의 이한걸 가문에 소장되어 있다가 간송 전형필 선생(1906~1962)에게 입수되었다.

간송은 일제 강점기에 자신의 재산을 쏟아가며 우리나라의 문화재를 수집한 인물이다. 그는 한글 탄압 정책을 펼치던 일본군의 눈을 피해 해례본을 산 후, 수년간 소장하다가 광복 이후 세상에 공개하였다. 간송이 6·25전쟁 때 해례본을 가지고 피난 간 일과 도난을 대비하여 베개 삼아 베고 잤다는 일화는 유명하다. 이러한 간송의 노력으로 해례본은 1962년 국보 제70호로 지정되었고, 199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었다.

훈민정음은 지혜로운 사람의 경우 아침나절이면 이해하고, 어리석은 사람이라도 열흘 만에 배울 수 있는문자이다. 지도자의 입장에서 볼 때, 백성들은 적당히 무식하고 적당히 정치에 무관심해야 통제하기 쉽다. 하지만 세종은 훈민정음을 만들어 백성들에게 죄가 죄인지를 알게 하고, 만일 무고를 당했다면 한글로써 억울함을 호소하도록 하였다. 결국 세종이 문자를 통해 백성들에게 표현의 자유를 준 셈이다.

올해로 훈민정음 반포 570돌을 맞았다. 한글날은 삼일절,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과 함께 우리나라 5대 국경일로 지정되어 있지만, 그 관심은 그리 크지 않다. 신조어, 비속어, 외래어들이 난무하는 언어의 홍수 속에 살고 있기 때문이다. 얼마 전 몇몇 시민단체가 국보 1호를 숭례문에서 해례본으로 바꾸자는 청원을 국회에 제출하였다. 훈민정음이 국보 1호가 되느냐의 문제보다 그 속에 담긴 세종의 애민정신을 기리고, 한글의 우수성과 소중함을 되새겨보는 날이 되어야 하겠다.

 

 

 

관련콘텐츠

표제 저자 발행자 발행년도 자료이용

月印釋譜

世祖 纂 
세조
刊寫者未詳 1935 원문보기

世宗莊憲大王實錄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세종대왕기념사업회 1972 원문보기

朝鮮王朝實錄

實錄廳 刊寫者未詳 太祖∼哲宗 年間 원문보기

訓民正音韻解 

申景濬(朝鮮
신경준
[刊寫者未詳] [刊寫年未詳] 원문보기

상세검색

자료유형
KDC 분류
발행년도 ~

다국어입력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