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컬렉션

朝鮮農務彙報 : 조선농무휘보
朝鮮總督府 | 朝鮮總督府, 明治45[1912]
조선총독부 , 농업정책

저 작 자 : 朝鮮總督府

발행사항 : 京城 : 朝鮮總督府, 明治45[1912]

형태사항 : 1冊 : 地圖 ; 19cm

본문언어 : 일본어

키 워 드 : 조선총독부, 농업정책

 

 


 

1912년 조선총독부가 간행한 책이다. ‘휘보’인만큼 당시 조선총독부가 파악했던 조선 내 농업에 관련된 전반적인 사항이 광범위하게 수록되어 있다. 

책은 총 9장으로 구성이 되어 있다. 토지, 농업자, 농산물, 농산물 무역, 권농 기관과 시설, 농산물의 판매와 가격, 기상, 주요 농산물의 생산 계절 등이 주요 내용으로 수록되어 있다. 일반적인 내용 서술은 물론이고 각종 통계와 수치가 구체적으로 기록되어 있어, 이 책이 일제강점기 초기 조선총독부의 농업정책의 기반이 되었었음을 추측해볼 수 있다.

 

실제로 일제는 이런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1920년대부터 ‘산미증식계획’과 같은 일련의 식민지 계획을 강력하게 추진해갔다. 총독부는 처음에는 30년 계획으로 총 80만 정보의 토지개량을 계획하고, 먼저 1차로 1920년부터 15년 동안에 총공사비 2억 4000만 원을 들여 42만 7000정보를 개량하고 연간 약 900만 석을 증수하여 그 중 460만 석을 일본으로 가져가려 하였다.

 

그러나 1925년까지 공사착수 예정면적의 59%인 9만 8000정보가량이 착수되고, 준공 예정면적의 62%인 7만 6000정보가 준공되었으며, 농사개량은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처럼 계획이 부진한 이유는 불황으로 사업자금 조달이 어려웠던 점, 특수회사가 설치되지 않은 점, 토지개량에 의한 수익보다 토지 소유에 의한 수익이 높았던 점 및 농민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힌 점 때문이었다.

 

이 자료는 형식적인 측면에서 본다면 한국 농업에 대한 일반적인 조사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일제는 이러한 자료의 축적을 토대로 한국의 경제구조를 장악하였다. 이러한 점을 감안할 때 이 책은 일제의 장기적인 식민지 정책을 가능케 한 일종의 사전조사라고 볼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의미 이외에도 식민지로 들어서기 시작할 무렵에 조선의 농업 현황이 어떠했는지 조사된 몇 안 되는 근대적 자료이기 때문에 당시의 상황을 파악하기에 적지 않은 도움이 되는 자료라고 할 수 있다. (김도형)

 

 

 

관련콘텐츠


朝鮮産米增殖の計畵


朝鮮産米增殖計畫要綱


朝鮮の土地改良事業


朝鮮農業槪說


(改良實驗)朝鮮農業大全

 

 

상세검색

자료유형
KDC 분류
발행년도 ~

다국어입력기